Exhibitions 리스트보기 슬라이드보기 Current Upcoming Past Window Gallery

  • 우물 안 개구리
  • 싹이 노랗다
  •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 엎질러진 물
  • 불난 집에 부채질한다
  • 2018년 《다마스스》 전시 전경

다마스스
2018.11.15~12.23
본관

갤러리현대는 2018년 11월 15일부터 12월 23일까지 이슬기(b.1972) 개인전 <다마스스 DAMASESE>전을 개최한다. ‘다마스스’는 장인의 바람을 담은 이슬기 작가가 만들어 낸 주문이다. 이번 전시에서 이슬기는 공예품을 인류학적 오브제로 인식하고, 이를 바탕으로 신화, 설화, 속담 등이 가진 상상력과 언어 체계가 시각적으로 응축되어 있는 작품들을 소개하며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잊고 있는 것을 소환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다마스스>에 처음 소개되는 <은행잎 프로젝트 B>는 은행잎의 의미를 재점검하며, 시간에 따라 변하는 색깔, 또한 그와 대비되는 인공 벽색으로 관객들에게 육체적 경험을 제공한다. 전시에 함께 소개되는 <이불 프로젝트 U>와 <나무 체 프로젝트 O>, <바구니 프로젝트 W>는 장인과의 협업으로 제작된다. 자연의 물질을 다루는 전통 수공예는 그 물질을 단순히 도구화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이 공예품을 만들며 물질과 교감하고, 물질성을 완벽히 이해할 때 가능하다. 이슬기는 공예 장인이 물질성을 충분히 이해하고 체화된 기술과 모양을 그 공동체의 언어 구조에 접목하는 데에 주목한다.

한국 속담을 통영 누비이불로 표현한 U는 속담에 담긴 이야기를 오방색의 기하학적 형상으로 전달한다. W는 죽어가는 언어(익스카테코)가 부활하는 움직임에 집중한 작업이다. 작가는 이 작업에서 멕시코 오악사카 북부지역의 산타마리아 익스카틀란 마을 원주민들이 야자 섬유 수공예 바구니를 짜면서 사용하는 언어 익스카테코에 주목하였다. O는 프랑스 중서부에 위치한 나무 체 장인과 협업한 것으로, 프랑스의 과거 곡물 계량기를 연상시키며 색의 무게를 재고자 한다.

이슬기는 서울에서 태어나 1992년부터 파리에서 거주하며 활동 중이다. 이슬기는 파리 국립고등미술학교(École Nationale Supérieure des Beaux-Arts)에서 수학하였으며, 특유의 해학적인 시선, 기하학적 패턴, 그리고 색의 힘을 통해 인간과 사물의 관계를 원초적으로 되돌려 놓는다. 그리고 이를 예술작품으로 재해석해 일반적인 것들에 대해 의문을 던진다. 이슬기는 「터전을 불태우라」(광주비엔날레, 2014), 「강렬한 근접 (Intense Proximity)」(라 트리애니얼, 팔레 드 도쿄, 2012), 「이벤토 (Evento)」(보르도비엔날레, 2009), 「연례보고」(광주비엔날레, 2007)> 등 주요 국제 전시에 참여하였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구글공유하기 Pin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