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리스트보기 슬라이드보기 Current Upcoming Past Window Gallery

  • Two for One - Copper Fly
  • The Air
  • Two for One - X
  • Two for One - Tunnel
  • Two for One - Rooting 1
  • Two for One - Long Island
  • Two for One - Guardian 2

박지현: Betwixt
2011.9.16~10.9
16번지

16번지(대표 도형태)는 오는 9월 16일(금)부터 10월 9일(일)까지 향이라는 독특한 재료로 작품을 형상화하는 박지현 전을 개최한다.

박지현은 향을 매체로 조각을 하듯 얇은 한지에 촘촘히 구멍을 내어 이미지를 형상화한다. 이러한 이미지는 데칼코마니 기법과 같이 반전된 형식의 두 개의 이미지들로 구성이 되는데, 한쪽 면의 형상이 양면으로 배치되면서 전혀 다른 새로운 이미지가 생성되기도 하고, 새로운 착시효과와 더불어 한 면에서 풍겼던 이미지와는 전혀 상반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한다. ‘사이에’ 라는 뜻의 Between의 고어인 Betwixt라는 제목에서도 나타나듯이, 향을 태우는 행위의 과정을 통해 소멸하는 동시에 또 다른 새로움을 창조하는 그의 작품들은 어떤 형상이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라 다양하게 해석되는 모호한 형상을 띠며 여러 요소들이 대립되는 것이 아닌 공존하는 지점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화산 폭발에서 나온 구름 같은 연기의 이미지가 합쳐져 나비의 형상으로 보이는 것과 같이, 두 개의 이미지는 동일하게 보이지만 서로 다른 객체가 만나 관계를 이루고 하나를 이루려는 작가의 바램이 드러나 있다. 이번 전시에는 향으로 한지에 하나 하나 구멍을 뚫어 만든 평면 작품 외에도 향을 일일이 세워 만든 자화상 조각과 장례행렬의 배치와 배의 이미지를 배합하여 ‘떠나는’ 의 의미를 가진 Leaving과 ‘살아가는’ 의 의미를 가진 Living을 중첩하여 이중적인 의미를 전달하는 조각작품 등도 선보인다. 이런 작품을 통해 작가는 소멸과 생성, 과거와 현재, 삶과 죽음, 감춰진 욕망의 이중구조 등 우리 삶 속의 항상 따라오는 이중적인 관계항들에 대해 생각하게끔 한다.

박지현의 이번 신작 개인전을 통해 작품에 담긴 작가의 깊은 사유의 세계와 함께 각자 다양한 해석으로 작품을 느껴보는 흥미로운 시간 되기 바란다. 전시가 오픈하는 9월 16일 오후 5시에는 전시장에서 작가와 만나실 수 있는 아티스트 토크 자리도 마련될 예정이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구글공유하기 Pin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