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s 리스트보기 썸네일보기 Current Upcoming Past Window Gallery

  • Untitled (Vertical Corner Piece) [LLR]
  • Untitled (Sculptural Study, Six-part Right-angled Construction)
  • Untitled (Broken Line Polygon)
  • Untitled (Sculptural Study, Ten-part Vertical Construction)
  • Untitled (Sculptural Study, Three-part Construction)
  • Untitled (Sculptural Study, Seven-part Construction)
  • Untitled (Sculptural Study, Three-part Construction)
  • Untitled (Sculptural Study, Wall Construction)
  • Untitled (Dwan Gallery)
  • Untitled
프레드 샌드백: 오방색
2019.8.28~10.6
신관

갤러리현대는 미국의 조각가 프레드 샌드백(1943-2003)의 《프레드 샌드백: 오방색》을 개최한다. 이번 개인전은 갤러리현대가 프레드 샌드백 유족과 협업해 선보이는 첫 전시다. 전시 제목 ‘오방색’은 한국에서의 역사적 개인전을 기념하고, 갤러리현대와 프레드 샌드백, 그의 작품과 한국 관객과의 특별한 ‘만남’을 축하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를 위해 유족과 갤러리는 그의 다채로운 색색의 작품 중에서 오방색에 속하는 청, 적, 황, 백, 흑색의 실과 고무를 활용한 조각과 드로잉, 판화를 집중적으로 선택해 소개한다. 전시에는 갤러리현대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작품이 다수 포함되었다.

1층 전시장에는 샌드백의 대표 연작인 ‘코너’ 작품과 그가 자신의 조각을 설명하기 위해 고안한 ‘보행자 공간’이라는 개념을 ‘경험’할 수 있는 작품을 선보인다. 2층에서는 ‘보행자 공간’을 더욱 입체적으로 체험케 하는 대형 작품, 동일한 색과 형태를 크기와 너비, 간격 등을 미세하게 변주하며 독특한 시각적 환영을 제시하는 작품, 전시장의 바닥, 벽, 천장을 전방위적으로 활용하는 특유의 설치 방식이 돋보인 작품 등 샌드백의 흥미로운 ‘조각적 연구’를 확인한다. 지하 전시장에서는 작가가 1990년대에 시작한 아이들 놀이처럼 유희적이고 직관적인 매력이 넘치는 ‘픽-업 스틱’ 연작이 전시된다.

프레드 샌드백은 미국의 전후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조각가다. 작가는 화가가 흰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듯, 공간에 색색의 실을 수평과 수직 또는 대각선으로 길게 설치하여 이차원과 삼차원을 오가는 기하학적 형태의 실 조각을 탄생시켰다. 초기에는 철사, 고무줄, 밧줄 등으로 부피와 경계가 명확한 다각형 조각을 제작했으나, 점차 아크릴 실을 사용해 물리적 공간을 벗어나 무한대로 확장하는 듯한 추상적이고 건축적인 조각으로 변신을 시도했다. 샌드백의 실 조각은 최소한의 부피와 무게로 이루어져 있지만, 공간 속에 또 하나의 ‘공간’을 만든다. 또한 단순한 외양과 달리, 보는 이의 움직임과 공간의 구조에 따라 시시각각 자태를 바꾸는 가변적인 성질 때문에 관객에게 매우 복합적인 경험을 선사한다. 작품과 공간, 작품과 관객, 관객과 공간, 그리고 공간과 시간 사이의 상호 작용을 강조했던 그의 예술 철학은 이후 동시대 조각가와 설치미술가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프레드 샌드백은 휴스턴현대미술관(1989), 마가신 lll(1991), 치나티재단(2001), 화이트채플갤러리(2011)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다. 구겐하임미술관, 뉴욕현대미술관, 대영박물관, 퐁피두센터, 휘트니미술관, 디아:비콘 등 세계 유수의 미술 기관에서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구글공유하기 Pin It